YESCASINO

예스카지노

바카라

바카라

「공작님의 영지에서 무술 대회가 있다고 합니다만, 여러분은 계(오)시지 않습니까?」
「확실히 사람도 모입니다만, 상인도 많이 모이니까요」
「하면(자) 다른 토지에는 상인이 줄어듭니다. 그 틈새로 능숙하게 장사를 할까하고」

유통에 시간이 걸리는 세계라고, 다양한 돈을 버는 방법이 있는 것 같다.
어느새인가 미아의 연주가 그치고 있다. 주위의 반응에 이끌려 너무 많이 연주했는지 , 「지쳤다」라고 한마디 흘려 나의 무릎 위를 타 자 버렸다. 일부러 테이블아래를 기어들어 오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나들은, 그것을 계기로 작별을 해, 방으로 끌어올렸다. 아리사가 「비틂이 가득해요∼」라고 말하면서 작은 하치에 들어간 잔돈을 보여 주었다. 거의 천화이지만 몇매인가는 동화도 섞이고 있다. 취객이 있으면 들, 꽤 마음이 후한데.

미아를 방에 재운다. 유석에 8명 방은 없었기 때문에 4명 방을 2개 빌리고 있다. 나와 수낭 3명의 방과 아리사들의 방이다. 방나누기때에 여러가지 비빌 수 있었지만 밀고 나갔다. 보통 침대에서 옆에 나나가 자고 있으면(자) 괘씸한 일을 생각할 것 같고 무섭다.
몰래, 밤의 거리에 계속 내보내려고 했지만, 포치와 타마에 저지되었다. 반짝반짝 한 눈으로 「함께 잡니다」든지 말해져 양손이 구속되어 버렸다. 흑막은 아리사가 틀림없지만, 순진하게 얼굴을 접대어 오는 2명을 뿌리칠 수 없었다.

가끔 씩은 어른인 밤을 보내고 싶었다∼.
여러가지 플래그가 가르쳐졌습니다만, 다음번부터 다시 여행의 이야기입니다.
술집의 장면이 무미 간소했기 때문에, 「아~응」이든지를 덧붙여 씀 하고 있으면(자) 평소의 5 할증의 볼륨이 되어 버렸습니다.
알이 보존식이었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들었으므로, 조금 가필했습니다(5/11).

사트입니다. 손에 넣으면(자) 사용해 보고 싶어지는 것은, 동서 고금 변함없는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이세계에서도, 역시 그렇게같습니다.
「■▼▲▲▲■▲▲▲▲|방패《쉴드(shield)》」

단장을 지은 나의 전에, 반투명의 직사각형의 방패가 스우와 출현한다. 전신을 숨기는 것 같은 대형 사이즈다.
「가요∼|정신 충격탄《사이코·볼》」
불가시의 아리사의 마법의 탄환이 방패에 연주해져 사라진다.
「다음 좋아?」
「와 주고」

「가 츠바키군!이것이, 나의 오버드라이브 슛이다!」
아리사가 무엇인가의 패러디에 맞추어|정신 충격파《쇼크·웨이브》를 발한다. 그것은 방패를 조금 흔들었지만,|정신 충격탄《사이코·볼》과 같이 연주해져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