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CASINO

예스카지노

블랙잭

블랙잭

그렇게 생각하고 시험하면(자), 파열해 흩날려 버렸다. 리자의 창도 한 걸음 잘못하고 있으면(자) 이런 기분이 들고 있었는가.
새로운 의각으로 시험한다. 역시 마력을 10 정도 따르면(자) 파열해 버린다.
리자의 창이 특별한가, 소재의 차이인가?
좀 더 튼튼할 것 같은 소재로 시험하는 일로 했다.

용의 이빨을 꺼내고 시험해 본다. 이빨이라고 해도 30센치 정도 있는 큰 물건이다.
마력을 따라 본 감촉은 의각과 같다. 다른 것은 마력의 내구도 정도로 500 정도까지는 괜찮았지만, 거기서 이빨에 균열이 들어갔으므로 중단했다.
너무 늦어져 타마들에게 걱정시켜도 나쁘기 때문에, 오늘 밤은 이 근처에 끝맺는 일로 했다. 돌아갈 때에 메뉴의 설정을 잊지 않고 되돌려 둔다.
야영지로 돌아간 나를 맞이해 준 것은, 자 버린 미아와 타마의 천진난만한 침자였다.

무엇보다 타마는, 내가 리자의 창을 마차에 기대어 세워 놓는 소리로 눈을 떴다. 그 후, 소리를 냈던 것이 나라고 알면(자) 그대로 「로∼」라고 하는 느낌에 야무지지 못하게 엎드려 누워 버렸지만, 자지 않는 것 같다.
내가옆에 앉으면(자), 책상다리를인가 있던 무릎 위에의 와 마구 들어가, 둥글어져 자 버렸다.
묘과를 생각하게 하는 그 모습에 누그러지면서, 2명 대신에 아침까지 야경을 하는 일로 했다.

사트입니다. 3계를 「죽이지 말아라」 「훔치지 말아라」 「범하지 말아라」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실은 「훔치지 말아라」는 아니고 「굽지 말아라」였군요.
그렇지만 3개(살)에 좁히지 않아도, 안된 것은 안되네요.
「 「안녕하세요, 주인님」」

「안녕」
아침해가 떠 시작해 곧바로 일어나 온 리자와 룰의 아침의 인사가 겹친다.
타마를 무릎으로부터 내려, 리자에 사과할 수 있도록 창의 곳에 데리고 간다.
「개, 이것은 」
유석의 리자도 절구하고 있다.

외형은, 중요한 창에 낙서 된 것 같은 것이고. 「성능은 올라갔어」라고 하기 전에, 우선 사과해야 할 것이다.
뜻을 결코 리자에 한 걸음 내디딘다–가, 리자는 이쪽을 보지 않았었다.
창을 지어 상태를 확인하도록(듯이) 몇번이고 찌르는 동작을 확인하고 있다. 강타를 할 때의 샷코는 전보다 강하다.
「주인님!」
창을 거절해 끝낸 리자가 이쪽에 가까워져 온다. 변명의 전에, 불평을 먼저 듣는 일로 했다. 소리의 톤이 조금 높은, 화내지 않았으면 좋은데.
「이것이, 포상이군요!」